본문으로 바로가기
어릴때 보던 삼국지에 보면 명의 화타가 조조에게 뇌수술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그 시절에 뇌수술이라는 개념을 알고 있었나? 궁금해하기도 했었는데요. 고대 이집트에서 더욱 놀랄만한 일이 있었다고 하네요. 이 글은 NHK에서 제작한 고대 4대 문명의 미스테리라는 다큐중 일부입니다.

고대 이집트하면 역시 가장 유명한 것은 피라미드일 것인데요. 고대 그리스의 역사가 헤로도토스는 이집트지역을 여행하고서는 피라미드는 노예들을 이용해서 만들었다고 기록을 했다고 하네요. 이게 헤로도토스의 노예설입니다.

1990년대 한 미국인 관광객에 의해 우연히, 대피라미드에서 남쪽 1km지점에서 집단 무덤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집트 고대 유물의 발굴과 보존을 책임지는 문화부장관이자 세계적인 고대 이집트 유물의 권위자인 쟈히 하마스라는 분


을 중심으로 발굴작업에 들어가게 되는데요. 조사결과 그곳은 피라미드를 건설했던 노동자들의 무덤이라는 결론을 내립니다. 이름은 노역자의 마을이라고 하는군요. 무덤은 총 600여개정도이고 시신은 1000여구정도로 4600년전 피라미드의 건설자들이라고 하네요.




그런데... 놀라운 뭔가가 발견됩니다.


바로 위 두개골인인데요. 4600년전쯤 사망당시 40세정도의 남성으로 추정되는 사람의 머리입니다. 그 머리에서는 두개의 두멍이 있는데요. 큰것은 자연적으로 생긴것으로 아마 염증의 일종에 의한것이라고 하는군요. 중요한것은 작은 구멍입니다. 일단 인위적으로 만들어진것이라고 하구요. 과학적 조사결과에 의하면 암세포를 척출하기 위해 외과적수술이 이루진 흔적이 있다고 하는군요. 저 40세 남성이 수술에 실패해서 죽었는가는 논외로 치고 4600년전에 뇌수술을 할 수 있을 정도였다니 정말 대단합니다. 

또 다른 남성의 팔뼈가 발견되는데요


저 뼈는 부러졌다가 다시 아물었다고 하는군요. X-ray 사진결과


가운데 뼈에 보면 정말 일자로 잘 아물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단순히 부목을 대는 것만으로 저렇게 깨끗이 붙겠지만, 대충 나무대고 칭칭감아서 고친것은 아닌 모양입니다.

4600년전 이집트인들의 모습이 



정말 어땠는지 너무 궁금하네요. 아 한가지 더 처음에 이야기했던 노예가 피라미드를 건설했을 것이라는 가설은 이로서 큰 의문을 하나 가지게 하는데요. 그들이 정말 노예였다면, 위에서처럼 정성들여서 치료를 했을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빨간내복 2009.11.26 03:36

    진실은 아무도 몰라 아닐까요? ㅎㅎ

    기록에 의하면 라틴아메리카의 고대 문명에서도 두통치료의 일환으로 두개골에 구멍을 뚫는 천자시술이 실제로 행하여 졌다고 합니다. 암이라는 것, 득히 뇌에 괴를 형성하는 암의 존재는 철저한 해부학적 지식을 갖지 않으면 불가능할것 같습니다. 아마도 개복으로 해부학에 어느정도의 지식을 쌓았다고는 하지만, 그정도까지 발달된 의학적 지식을 가졌다고는 보기 힘이 들듯 하네요. 아마도 두통치료의 천자요법이 아닐까 하네요.

    괜한 아는체죠?

    • BlogIcon PinkWink 2009.11.26 09:55 신고

      그렇겠죠... 그래도 어떻게 머리를 열어볼 생각을 했을까요... 하긴 수술에 성공했다는 확률은 또 확인할 길이 없으니.. 그래도...
      그것만으로도 대단한거라고 생각하면 5000천년전 고대인을 너무 무시하는것이겠죠?^^

  2. BlogIcon 분홍별ㅈㅇ미 2009.11.26 07:49

    노예가 아닌 귀족(?)들을 수술하기전에
    먼저 테스트한게 아니였을까요 ;;;

  3. BlogIcon 검도쉐프 2009.11.27 02:23

    타임머신이라도 있으면 한번 가서 확인해볼텐데.....
    예전사람들의 지혜가 놀라울 때가 많습니다.
    가장 궁금한 건 잉카문명이예요. 얼마만큼 발달한 기술을 가지고 있었던 것인지....

    • BlogIcon PinkWink 2009.11.30 00:17 신고

      그렇죠? 그래도 그리스-로마 문명권은 그나마 기록도 많이 남아있고 비석의 비문도 많이 남아있어서 그런지 꽤 알려진것이 많은데, 잉카나 심지어 우리의 고대사조차도 아쉽게 아무것도 없어 꽤 안타깝습니다...^^

  4. BlogIcon 호련 2009.11.27 11:52 신고

    와...정말 흥미롭네요;;;진짜 뇌수술을 할 수 있었을지 -ㅁ-;;;

  5. BlogIcon 아이미슈 2009.11.27 13:00

    노예가 아니었다면 어떤 종교의 신봉자였을까요?
    아니면 외계인? ㅋㅋ

    • BlogIcon PinkWink 2009.11.30 00:18 신고

      ㅋㅋㅋ 외계인... 갑자기 마틴님이 생각나는군요...
      앗 그러고보니 오랫동안 마틴님댁에 놀러가보질 못헀군요..
      가봐야겠어요^^

  6. BlogIcon 박재욱.VC. 2009.11.27 15:13

    저런 거 보면 세상은 참 신기한 것 같아요. 예전에 만들어놓은 피라미드만 봐도 정말 저게 저 시절에 가능했을까 싶기도 하구요. ^^

  7. BlogIcon 탐진강 2009.11.27 20:46

    이집트 문명을 보면 참 대단한 일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기원전 4600년전에 가볼 수 있다면 정말 재밌을 듯 합니다. ^^;

  8. BlogIcon 부스카 2009.12.01 11:54

    우주의 태생적 비밀을 벗기네, 마네 하는 지금 돌아보면 지구상의 다른 것을 일단 제쳐두고라도 인류사에 대한 풀지 못한 미스터리나 의문점들도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진실은 저 너머에... ^^

  9. babookao 2009.12.10 22:51

    역사의 진실은 그시대 사람아니면 모르는거니까요......(역사는 승리한자를 위한 찬송가일뿐이라는 생각요즘 심하게 드는군요..^^;;)

    그나 저나 다큐 제목이...???

  10. BlogIcon mark 2010.03.08 12:57

    페루에 갔을때 잉카의 유물들을 모아놓은 박물관을 방문했는데 안내인이 설명하는데 그당 시에 두개골을 수술했다는 금제칼을 보여주더군요. 두개골을 열었다는... 아무튼 잉카 문명도 불가사의한 것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아요.

  11. 쿠루루 2021.06.17 03:10

    임호테프 뇌수술하고 불임수술들 외과수술 성공 사례 파피루스에 적혀있다 합니다만... 참고로 피라미드 최초로 지어질 시기에 사셨던 분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