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래된 편지들을 정리하다가 책 한권 수준의 두꺼운 스크랩북을 발견했습니다. 그 편지 모음들은 제가 고2때부터 병장으로 군대를 제대하던 때까지 5년간 한 사람에게 받은 편지였습니다. 그때의 기억이 문득 떠올라 또 담배한대 물고 그 편지들을 하나하나 읽어보면서 즐거워했습니다.

   고등학생들의 로망 - 교생선생님-!  
 

저는 남자고등학교를 다녔습니다. 당연히 남자고등학교에는 이~쁜 선생님이 인기 있겠죠? ㅎㅎㅎ 아닙니다. 인기없습니다. 왜냐면 이쁜 선생님이 없기 때문입니다.(ㅜ.ㅜ). 그러던 우리가 고2가 되었을때 학교를 뒤집는 일이 생기는데 바로 교생선생님들이 대거 학교에 출몰한 것입니다.ㅋㅋ. 그분들 중 저희 반에도 한 분 오셨더랬지요...^^  그것도 아리따운 여자 교생선생님이셨더랬지요.

저는 그 당시 반장이어서 그 분과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그러니 뭐~ 사춘기 소년의 마음이 한 없이 부풀어 오른것은 당연한 일이겠지요.^^. 제가 [일상생활/문화생활] - 남자들에게에서 대화가 즐거운 누나에 관한 이야기를 잠시 했었는데요. 아마 그 당시 생긴 버릇일 겁니다. 

   사건이 없으면 인생이 아니지요~~~!  
 

그러나 아름답기만 하면 뭐 그게 인간의 삶이라고 하겠습니까...^^ 우리 반 아이들과 교생선생님들 사이의 문제가 생겼지요. 물론 남학생들과 여교생선생님사이의 문제지만요. 당연히 호기심 많은 남자아이들의 여러장난이 시작됩니다. 실내화에 거울붙이고 치마 밑에 넣기, 질문하면서 살짝 가슴 훔쳐보기 등등.... 반 아이들의 이와 같은 장난들이 심해질 수록 저 역시 몹시 슬퍼집니다. 그러나 지극히 평범한 제가 나서서 그만하라고 이야기하고 그래서 장난치던 아이들과 싸움이 나고 제가 멋지게 이기는 ... 이런 아름다운 상황은 기대할 수가 없지요.ㅜ.ㅜ. 그런데 밝힐 수 없는 좀더 심한 사건이 일어납니다.

아이들의 장난이 살짝 심해지고...
교생선생님은 그 눈에 눈물이 고여 글썽글썽거리다가 뛰쳐 나가는...

일이 생긴 것이지요. 

태어나서 처음으로 반장으로서 뭔가를 해야겠다는 생각은 머리속에 가득차고, 교생선생님에 대한 연민에 또한 이성적 사고가 살짝 마비되고... 그렇다고 저 수많은 아이들을 한 주먹에 눕힐 자신은 더욱 없고... 그러나 이번일만은 도저히 그냥 넘길 수 없는... 막다른 골목이라는 위기감이 너무도 크게 저의 사고능력을 지배해버렸지요.
 
그래서 10대 남자아이들이 가장 하기 싫어하는 행동을 전 합니다. 바로 담임 선생님께 고자질하기죠. 지금 생각해보면 그저 10대 아이들의 장난정도로 그 교생선생님도 몇일쯤 지나면 잊을 만한 일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당시엔 이성적 사고가 좀 좁아져 있었다는.... 

담임선생님에게 할 말 다하고 전 교생대기실로 가서 문을 열었습니다. 살짝 멍한 표정으로 그냥 벽을 보고 계시더군요. 정말 어렵게 망설이다가... 정말 멋지게 말하고 싶었는데... 그냥... 죄송합니다... 한 마디를 했습니다. 그런데 뭐가 재미있었는지... 살짝 웃으시더군요...


그 사건 후에 전 꽤 많은 친구를 잃어버렸습니다.ㅜ.ㅜ. 고자질 같은 것은 초등학교때 남자애들이 괴롭힌다고 여자애들이나 울면서 선생님한테 가는 거라고 생각하던 그 10대 아이들의 생각에 전... 확실히 ... 넘어서는 안되는 선을 살짝 넘어주었던 거지요. 그러나 뭐 남은 1년반의 고등학교 생활은 벽보고 생활하는 외로움의 연속이었지만..ㅜ.ㅜ 절대 잊을 수 없는 좋은 친구를 얻게 됩니다. 

   소중한 친구...!  
 

그 사건 후로, 교생실습기간이 끝난 그 분과 편지를 주고받기 시작합니다. 그 편지쓰기가 계속되면서 상당히 제 감수성이 풍부해지지 않았나 하고 생각합니다. 대학교 1학년 때 그렇게 놀면서도 편지쓰기는 잊지 않았고... 군대에서도 마찬가지지요. 그러나 만난적은 3번?^^ 서울과 창원이라는 거리의 벽은 무너뜨리기 힘들더군요^^. 그러나 꼭 매일 만난 사람 같았습니다. 그 편지 주고 받기는 제가 제대할때쯤... 그 분의 결혼과 함께 중단 되었지요. 몇번 전화는 주고 받았습니다만... 역시 아무리 남녀간의 감정이 실리지 않았다 하더라도... 결혼한 분과의 편지나 대화는 힘들더군요^^

 

군대에서 받은 편지들 중에 저 짧은 편지가 웃음을 주네요. 짧은것에 비하면 하루에도 몇번을 봤거든요. 제가 딱 12월31일에 제대했는데 저 달력 편지를 1월 초에 받았거든요. 당연히 제 관물대에 떡~ 하니 붙여놓고... 제대하는 그날을 매일매일 기다렸지요^^

 
저 편지가 마지막 편지입니다. 결국 그 분과 바다는 같이 가보질 못했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초록누리 2009.09.04 03:27 신고

    남학생들이란....@@
    하긴 여햑생들에게도 교생선생님에 대한 추억은 많답니다. 대부분은 수줍은 짝사랑이지만..
    선생님께 고자질 한 것은 친구들에게 미움살만했지만 잘하셨어요.궁디 팡팡..ㅎㅎ
    그래도 그게 또 학창시절 재미인데 친구들 입장에서는 눈길 찌릿..ㅎㅎ
    교생선생님과 그런 인연으로 오랫동안 편지도 주고 받고 좋은데요..
    다시 찾아보셔서 지금의 멋진 모습도 보여주세요. 아마 좋아하실 거에요..아줌마돼서 좀 그럴려나?

    • BlogIcon PinkWink 2009.09.04 04:04 신고

      그러게요...
      제가 휴대폰을 또래에 비해면 꽤 늦게 가지게 되었는데...
      폰이 없던 시기 언제쯤인가에...
      그냥.. 연락을 할 방법이 없어지고 말았네요...ㅜ.ㅜ

  2. BlogIcon 빨간내복 2009.09.04 04:12 신고

    남학생치고 여자 교생선생님께 설레여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겁니다. 거기에 좋은 인연까지 쌓으셨다니...... 훈훈한 이야기네요. 그래서 바로전 공학수학 포스팅은 용서해드리죠. ㅋㅋㅋ

    • BlogIcon PinkWink 2009.09.04 04:20 신고

      ㅎㅎㅎ... 공업수학... 포스팅을 용서해주시다니...ㅎㅎㅎ
      저도.. 숙제주신걸 어떻게 용서해드려야할텐데..ㅋㅋㅋ^^

  3. BlogIcon 라라윈 2009.09.04 05:39 신고

    교생선생님과 오래도록 좋은 인연을 유지하셨네요...
    그저 한 달간의 설레임으로 끝나던 인연만 가지고 있어서...
    부러운데요.......+_+

  4. 해피아름드리 2009.09.04 08:21 신고

    금요일입니다..
    9월의 시작인 한주도 수고많으셨어요..
    손으로 쓴 편지기 그리운 요즘입니다....
    누군가에게 글을 써야겠어요
    항상 행복하시구요...
    주말도 행복가득하세요~~~

    • BlogIcon PinkWink 2009.09.04 17:47 신고

      예... 편지쓰기 다 좋은데...
      제가 보냈던 편지도 복사해서 가지고 있을껄 하는 후회를 가집니다... 하도 오래되어서 받은편지만으로는 스토리가 다 연결되지 않더군요..ㅋㅋ^^

  5. BlogIcon gk 2009.09.04 09:19 신고

    저는 그시절 친구들이 참 그립네요.^^

  6. BlogIcon 아서 2009.09.04 09:38 신고

    ㅎㅎㅎ
    역시 로맨틱한 얘기가 좋긴 좋네요. 아침부터 미소 좔좔.. (결말이 아쉽긴 합니다만)

  7. BlogIcon 부스카 2009.09.04 09:52 신고

    학창시절 교생 선생님과 관련한 추억은 다 가지고 있을 걸로 생각합니다.
    저는 말 한 마디 못 붙여 봤는데... ^^;

  8. 영웅전쟁 2009.09.04 12:24 신고

    음.......
    집사람도 오는 곳이라....
    조용히 물러 갑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언제나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9. BlogIcon 클라리사 2009.09.04 15:57 신고

    글 읽으면서 내내 씩 웃었어요^^
    더 이상 할 말이 없네요.
    아직도 씨익 웃고 있습니다~~~

  10. BlogIcon 탐진강 2009.09.04 20:51 신고

    마지막 구절 : 다음에 한번 바다에 같이 가자...
    같이 바다에 가지 못하다니 안타깝군요,,,,

  11. BlogIcon 아이미슈 2009.09.05 04:48 신고

    혹시..흠모했던건 아니구요?
    ㅎㅎㅎ

    근데 영웅님 옆지기가 오는 곳이라면? 누구실까?
    아드님도 오시나요? ㅎㅎ

  12. BlogIcon 검도쉐프 2009.09.06 11:49 신고

    교생선생님... ^^ ㅎㅎ 공감됩니다.

  13. BlogIcon 엘고 2009.09.06 20:16 신고

    저도 어릴적 교생선생님 생각이나네요~~소중한 추억이 있으시군요^^
    오랜만에 뵙네요^^풍성한 가을되세요~~

  14. BlogIcon 멀티라이프 2009.09.06 21:12 신고

    고등학교 3년동안 교생선생님은 구경조차 할 수 없었는데..
    아쉽군요 ㅎㅎㅎ
    젊은 20대의 아리따운 여 선생님은 이미 결혼을 하셨더랬죠~
    우울한 고등학교 시절이 생각나는군요 ㅎ

  15. BlogIcon 그레이구름 2009.09.08 11:36 신고

    여고에서 총각 선생님은 인기가 많을까요?
    아닙니다.
    변태취급받고, 총각선생님마저 눈물을 훔치며 뛰쳐나가게 만들었답니다 -_ -;;;

    저야 선생님"이라는 직업자체에 존경심이나 경외심보다는 측은한 마음으로 바라보던 존재였기에
    [알랍티쳐]를 해본적이 없군요 ;;;

  16. BlogIcon kid 2009.09.08 12:25 신고

    저도 남고를 다녔는데요. ^^ 제가 37회 졸업생인데, 26년만에 처음으로 여자 교직원이
    생겼더랬지요.
    그것도 사범대학을 막 졸업하고 오신 3분의 여자 선생님들 때문에 웃지 못할 사건들도
    무지히게 많이 생겼더랬지요.

    당시에 선생님들 심부름 하던 급사도 저희 학교는 남자였습니다. 으헉.. ㅜ,.ㅜ

    ^^;;;;;;; 가르치는 것은 꽤나 힘든 작업이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