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아가 미바뤼가 처음 태어난 날은 3이라는 숫자가 많았습니다. 13년 12월 13일 오후 3시 33분에 태어났으니까요.^^ 그리고 지금 68개월이 되는 때, 19년 8월 중순 아가 미바뤼의 유치 중 하나가 빠졌답니다.^^

저렇게 병원에 누워만 있어서 뭔가 기분이 다운되네요... 사실 아가 미바뤼는 치과의 천장에 있는 모니터에서 파카추를 보고 있습니다만, 엄마아빠는 저 장면이 마냥 재미있지는 않았죠.ㅠㅠ. 그리고, 유치가 빠질 시기라고 하네요.

이렇게, 앞니들은 가장 먼저 나오고, 또 가장 먼저 빠진다고 합니다. 이는 정말 쉽게 뺐는데, 빠진 직후 놀랬는지 한동안 울다가 일찍 잠들었습니다. 평상시 같으면 사진찍고 할텐데, 이 날은 우는 아기 짠해서 그럴 겨를이 없었네요.ㅠㅠ.

그래서 자고 있는 사이 이를 찍었습니다. 음~~~~

치과에서는 이렇게 목걸이에 빠진 이를 담아 주네요^^

저런... 그래도 빠질때가 된 유치는 그렇게 힘들게 빼는건 아니어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ㅎㅎㅎ 저렇게 다시 활발해진 아기 미바뤼입니다.^^

그래서 기념으로 아빠네 일터로 데리고 왔습니다. 일요일이어서 아무도 없을줄 알았는데, 옆방 분들이 계시긴 했는데, 방갑게 아가 미바뤼를 맞이해 주시네요 ㅎㅎ. 아무튼 아빠 일하는 곳에 왔습니다. 뭐 자랑할 것도 없지만, 제 자리입니다. ㅎㅎㅎ

저의 작업대입니다. ㅎㅎㅎ^^

저기다 뭘 채워야하는데...^^ 아직은 파이썬으로 데리고 놀았던 코드론만 두대가 있네요.

아무튼 아빠 일터에 와서는 저렇게 놀잇감을 귀신같이 찾은 아가 미바뤼입니다.

그러더니 저렇게 그림을 그렸네요. ㅎㅎ

빠진 이 자랑하면서 인증샷~~~ ㅎㅎㅎ 아무튼 19년 8월 중순의 어느날 아가 미바뤼는 자신의 첫 아랫 앞니와 작별을 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건강식품효능 2019.08.26 13:22 신고

    으으 아기가 많이 아팠겠네요ㅠㅠ

  2.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9.08.27 06:41 신고

    유치가 빠지기 시작했어요 이제 다 컸네요
    우리 아이들도 어릴 때가 생각이 나네요

  3. BlogIcon 청결원 2019.08.27 06:50 신고

    비오는 아침 이지만 좋은 하루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4.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8.27 08:47 신고

    예전에는 방 문에 실 묶어 덩겨 지붕위로 날려 보냈던 기억이 납니다..ㅎ
    잠든 모습 찍은 사진이 아주 귀엽네요...ㅋ

  5. BlogIcon 북두협객 2019.08.27 13:50 신고

    저도 어렸을 적 이빨 빼던 기억이 새록새록 ㅎㅎ

    미바뤼가 그림도 이쁘게 잘 그리네요~

  6. BlogIcon anne_loving 2019.08.28 02:06 신고

    저는 뭔가 치과만 들어가면 숙연해지더라고요.
    치과가면 울기 바빴던 기억이.... ㅎㅎㅎ

  7. BlogIcon *저녁노을* 2019.08.28 06:06 신고

    에고...귀여워라.ㅎㅎ

  8. BlogIcon Bliss :) 2019.08.29 00:03 신고

    아이공~ 미바뤼 울다 잠든 모습 보니 짠하면서도 귀엽네요 이제 하나둘 애기 딱지 떼려고 준비하나 봅니다 작업대 멋지신데요?^^ 미바뤼의 귀여운 흔적으로 사무실 분위기 환기 되었을 듯해요ㅎㅎㅎ 편안한밤 되시고 활기찬 아침 맞이하시길요!

  9. BlogIcon peterjun 2019.08.29 07:41 신고

    커가는 과정이네요. ^^
    아이 입장에선 좀 무서울 것 같아요.
    덕분에 아빠 직장에 가서 함께 놀기도 하고 좋은 시간을 또 가졌네요.
    제가 있는 곳에도 종종 아이를 데려오는 경우가 있는데,
    다들 잘 놀아주곤 한답니다. ㅎㅎ

  10. BlogIcon 이지쿸 easyKooK 2019.09.02 00:01 신고

    포스팅 하신 다른 글들보니 애기가 정말 너무 빨리 커버렸네요 ㅎㅎ 보기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