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별과 또 다른 시작...

category 일상생활/끄적거림 2009. 4. 30. 05:51


햄톨 부부의 1기 자식들인 햄톨3형제는 후배에게 분양했습니다. 그 이별이 꽤 아쉽긴 했지만, 다시 2기 신화 (아무의미없이 그냥 6명이길래...ㅜ.ㅜ) 아이들도 탄생했기 때문에, 물론 제가 모두 키울 여력도 안되니 이별을 할 수 밖에 없었지요..ㅜ.ㅜ... 그런데... 1기 햄톨 3형제 분양하고 나니까 집이 하나 남자나요... 그래서 오늘은 집 두개를 하나로 만드는 작업을 했습니다. 햄톨 3형제때는 항상 궁금했던게 엄마아빠는 흰색인데 왜 애들은 깜장색이 나왔지? 였는데.. 이번 신화애들은 하얀색 4마리에 까망색 2마리가 나왔습니다. *^^*


제가 보기엔 청소해주고 나면 좋아하는것 같은데, 청소할때는 분명 스트레스를 어느정도는 받는듯합니다. 특히 애들이 완전히 젓을 땐것도 아닌 상황에서는 더하지 않을까 생각되지고 하구요. 그래서 얘네들 또 스트레스 좀 받겠군 하면서 안스럽게 봅니다... 헤.... 둘이 뭐하고 있을까요?


ㅋ.. 쳇바퀴의 또다른 용도죠... 그냥 자고있습니다. 뭐 사실 이 사진은 청소하기 몇일전에 찍은건데 통상 햄톨3형제 분가후엔 저렇게 잡니다.... 청소 이야기 하기전에 재미난 관찰결과 하나 말씀드리면, 더 이전에 3층집을 청소하고난 직후


저런 집이... 사실 더 깨끗합니다. 근데 1층이나 2층 옆의 외부하우스에서 톱밥을 물어다가 깔아놓습니다.


저렇게 수북하게 만들어 놓거든요....^^ 참 신기합니다. 그걸 카메라에 담기가 정말 어려운데요.. 우연찬게 동영상으로 짧게 하나 잡았습니다.



위 동영상을 보실때 톱밥을 먹는게 아니라 볼주머니에 톱밥을 저장하고 저장하다가 마지막엔 입한가득 물고 집에 들어가는 겁니다. 저 행동을 위 그림처럼 수북해질때까지 계속 합니다. 어떻게 보면 그렇게 열심히 일한다는 비버저리가라입니다...^^...


ㅎㅎ... 엄마아빠 없는 쳇바퀴는 쟤네들 차지 인가봅니다. 얘네들 신화중에서 3마리는 꽤 활달하고 발육도 좋은데, 나머지 3마리는 소심하고 아직 등치가 작습니다. 여섯마리 풀샷은 역시 청소하느라 집을 다 뜯을때 찍을 수 밖에 없는 모양입니다.^^



ㅎㅎ... 꽤 귀엽습니다. 깜찍한 것들... 뭐 물론 얘네도 저네 형들처럼 한 4주 6주후면 또 제가 무료로 주위분들에게 분양하겠지만... 그래도 귀엽습니다. 햄스터를 키워보니 햄스터 키우는 재미는 얘네들 그 왕성한 번식력으로 새끼를 놓고 그 아가 햄스터들을 구경하는 재미인듯합니다. 물론 대가족인체로 계속 키울순 없지만요^^

역시 그냥 재미삼아 또 재롱이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한번 보시죠... 과연 저 재롱이집엔 몇 마리나 들어 갔을까요...ㅋㅋ




언제나 말하지만 왜 쟤네들은 저리도 재롱이집을 좋아하는지^^ 아 동영상 중간에 엄마 젓물고 끝까지 안떨어지는 아가 햄톨군도 나옵니다.^^.


청소하는 과정이야 한번 보여드린적이 있으니까 이번엔 그냥 결과만 보죠^^


저렇게 두 집을 연결했습니다.


ㅎㅎ... 예전 과외할때 쓰던 고등학교 수학책으로 높이를 맞추고 통로를 만들었어요.



2층 3층엔 외부하우스도 달아주구요...^^


ㅎ... 이갈이용 재롱이 통로도 넣어주구요...


전체 모습입니다. 제가 다 흐믓하네요...^^ 애들도 좋아라 해야할텐데요^^


좋아하는 듯한데요...^^... 마지막 모습은 동영상으로 보여드릴께요...



괜찮아 하는듯합니다.^^. 아참... 중간에 보시면 아가햄스터 물먹는 장면이 있는데 귀엽습니다.

에구... 또 작업안하고 이 새벽에 햄스터집이나 청소했네요. 그래도 예전엔 스트레스 받으면 술마시러 나갔는데 요즘엔 쟤네들 집청소하니까 경제적으론 바람직한 현상이네요...^^.. 물론 쟤네야 좀 스트레스겠지만....

'일상생활 > 끄적거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햄톨가족 생존기  (20) 2009.05.15
▶◀ 갑작스런 이별... 도대체 왜...  (12) 2009.05.11
지뢰찾기 기록갱신...  (18) 2009.05.04
이별과 또 다른 시작...  (16) 2009.04.30
보고싶은 토끼.. 에휴...  (10) 2009.04.26
햄톨 3형제 집 청소하기...  (22) 2009.04.20
부모로부터 독립~~  (28) 2009.04.17
고달픈 부모의 삶...  (6) 2009.04.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부스카 2009.04.30 09:21

    오~ 햄스터를 제대로 키우시는군요. 대단하십니다.
    10년전 쯤에 한번 키웠었는데 관리가 힘들어서 포기했던 기억이...;

  2. haniwahana 2009.04.30 09:56

    ㅋㅋ...언제 여기로 오셨나요..???
    회사서 블로그 읽다가 댓글에 어디서 많이 본 PinkWink가 있길래 혹시 해서 클릭했더니...ㅋㅋ
    잘보고 갑니다~~~!!

  3. BlogIcon 오자서 2009.04.30 14:38

    헉!...
    우리 딸내미 보면 난리 나겠다....
    키우고 싶어서요~~

  4. BlogIcon 라라윈 2009.05.01 03:05

    볼수록 귀엽네요~ +_+
    이런 매력에 햄스터를 키우시나봅니다....
    넘 넘 귀여워서, 모니터 보면서 혼자 웃고, 좋아하게 되는데요...^^;;;;

    • BlogIcon PinkWink 2009.05.01 03:43 신고

      이런매력을 최근에 알게 됬나바요..ㅋㅋ
      눈으로 본 모든것을 사진과 영상과 글로 남기고 싶지만
      그럴수가 없는게 너무 아쉽네요^^

  5. BlogIcon 검도쉐프 2009.05.01 23:58

    아내가 텔레비젼에서 봤다는데, 동족끼리 서로 잡아먹는다고 햄스터는 무섭다네요.
    아마 스트레스를 받으면 이상행동을 한다는 것 같던데..
    생긴건 저럽게 귀엽게 생겼는데 말입니다. -_-;

    • BlogIcon PinkWink 2009.05.02 15:31 신고

      저도 자기 새끼를 먹은 적이 처음에 있었어요...
      그때 받은 충격이 상당했습니다.
      차마 그럴순없었지만, 그냥 버리고도 싶을 정도로...
      그러다가 문득.. 생각난건데...
      그것도 자연의 법칙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일단 건강하다면...
      밥만 많이 있어도 서로 죽이는 일은 일어나질 않습니다.^^

  6. BlogIcon 세상누림 2009.05.09 22:30

    너무...귀여워요~

  7. 2009.05.18 05:0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PinkWink 2009.05.18 13:37 신고

      ㅎ... 미스테리죠... 왜 그리들 싸우는지...^^
      근데.. 보통... 물어뜯을 정도로 자주 싸운다면
      같은 암컷끼리 혹은 수컷끼리인 경우그렇던데요..
      이성끼리는 좀 찍찍거리긴해도... 물어뜯고 싸우진 않더라구요...^^

  8. 2009.08.19 11:0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PinkWink 2009.08.19 12:51 신고

      네 오랜만입니다^^
      네... 안깔아줘도 됩니다...
      춥다거나 필요하다 싶으면
      자기가 물어도 깔아놓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