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천의 태국 음식점 Aroi Aroi

category 일상생활/먹을거리 2011.12.01 20:57
어제 11월 30일은 제 생일 이었습니다. 사실 제가 생일이라는 것에는 별 감흥이 없어서, 별로 신경쓰지 않고 있다가, 문득, 제 생일이 11월의 마지막이고 그 다음이 12월의 첫 날이라는 생각에 처음에는 혼자서 12월 1일에 연차를 쓰고 동해안 어딘가에서 아침해를 보고 싶다고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어제는 비도 오고, 또 고향에서 제 모교 후배 두 놈이 서울에서 면접을 보러 올라오는 길에 같이 술이나 한잔하자는 말에 그만... 홀딱 넘어가서 아침해는 무슨.... 하면서 술퍼먹고 놀아버렸습니다.^^.

한참 술 먹다 보니 또 이런 술이 있더군요^^


Leffe Brune라는 술인데, 저런 전용잔을 같이 주더군요. 흑맥주인데, 전용잔 답게 한 병 다 부으니 딱 맞았습니다. 음... 재미있는 맛이었어요^^

그래도 소중한 연차를 하루 사용했는데 뭔가 재미난건 없을까 하다가, 어제 술퍼먹고 제 오피스텔 바로 옆 모텔에서 자고 있는 두 놈을 태우고, 영종도로 달렸습니다.

제가 사실... 태국을 총 3번 갔습니다. 방콕은 2007년에

[문화생활/가볼거리] - 태국 방콕의 왕궁

한 번 다녀 오고, 그 후 2009년에 다시 

[문화생활/가볼거리] - 일주일간 태국갑니다^^
[문화생활/가볼거리] - 태국에 4일 이상 머물면 병이 생긴다..?
[문화생활/가볼거리] - 태국 방콕의 로얄 가든
[문화생활/가볼거리] - 태국 방콕 바이욕 스카이 호텔 부페 Baiyoke SKY Hotel

다녀 왔습니다. 그리고, 다시 일 년 쯤 후에는 푸켓을

[문화생활/가볼거리] - 일주일간 태국 푸켓에 다녀왔습니다.
[문화생활/가볼거리] - 푸켓의 정실론 Jungceylon
[문화생활/가볼거리] - 태국 푸켓 - 사파리 투어
[문화생활/가볼거리] - 태국 푸켓 뷰포인트 sunset viewpoint

다녀왔었습니다. 제가 세 번이나 다녀 오다 보니, 전 가끔 주위 사람들이 놀려도 태국을 꽤 좋아합니다. TV에서 드라마든 예능이든 태국이 배경이 되면 희한하게 챙겨보게 되고 (런닝맨 태국편, 개와 늑대의 시간 처럼), 누가 태국으로 여행을 간다고 하면, 꽤 신경써서 물어보고 조언이랍시고 이것저것 말하게 됩니다.

그래서, 제 생일을 축하해준(물론 지네들 면접보러 온거지만...^^) 후배들... 하필 이넘들이 또 저랑 태국을 한 넘은 방콕을 한넘은 푸켓을 다녀온 아이들입니다. 아무튼... 이 아이들과 함께 태국음식을 먹고싶다고 생각한 거지요^^.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저렇게 인천공항 근처에 떡 하니 자리 잡고 있는 아로이아로이(Aroi Aroi)라는 가게를 찾아낸거죠^^


항공기 승무원으로 보이는 분들이 출퇴근을 하시는 건지 왔다갔다하고, 공항과 그 주변에서 일하시는 분들로 보이는 분들이 음식점에 많이들 와계시더군요.


입구엔 요런게 있구요.



실내는 크지는 않지만, 이렇게 태국스럽게 꾸미실려고 했던 모양입니다.


메뉴... 이 메뉴들은 혹시 제가 삶에 지치고 힘들때 혼자 훌쩍 여행가게 되면, 음식주문할때 써먹을 수도 있지 않을까하고 한 페이지씩 모두 찍어버렸습니다.^^



그렇게 오랫동안 고민해서 시킨 음식은


새우와 파인애플 햄을 볶은 음식과


음.. 얌운센이라고 하는 음식과


닭고기와 함께 볶은 음식과


넓은 쌀국수와 새우 파인애플등과 태국 소스를 가지고 볶아버린 음식 (왜 그렇게 태국을 좋아하면서도 음식이름은 외워지지 않는걸까요...ㅠㅠ)을 먹었습니다.^^

괜찮더군요. 다음에 주말에 같이 갈 수 있는 사람이 생기면 생각보다는 드라이브 삼아 자주 가게 될 것 같습니다^^. 아참 면접본 제 후배 두 놈은 면접본지 한 시간만에 합격 통보를 받았답니다. ㅎㅎㅎㅎ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영종동 | 아로이아로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