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쌀쌀한 날씨... 시원하면서 따뜻한 홍합탕.. 괜찮겠죠???^^ 그러나 또.. 칼국수나 수제비도 점심식사로 괜찮을것도 같고 말이죠... 제가 있는 창원에 생각보다 가격대성능비가 우수한 칼국수집이 있습니다.


도청에서 지방검찰청 가는 방향에서 검찰청 교차로에서 살짝 유턴직후 바로 우회전으로 들어가면


'국수로' 라는 음식점이 있습니다.


간판은 저리 생겼군요^^ 이 집의 홍합칼국수는... 아주 괜찮습니다. 일단... 가격^^


가게에서 지정한 공식 이름은 해물칼국수.. 혹은 해물수제비군요.. 음... 그러나 제가 왜 홍합칼국수라고 하는지는.. 그냥 보시면 알구요.. 일단 가격이 5000원이라네요..^^ 그리고, 얼큰한맛보다는 노멀한 시원한 맛이 제 입맛엔 맞더군요^^


그냥 그릇하나 나옵니다. 이 그릇.. 덜어먹는 앞접시..?? 아닙니다.. 홍합껍질을 담아두는 곳이죠.. 왜 이렇게 크냐구요??


칼국수에 들어간 홍합의 양이 어마어마하거든요^^ ㅎㅎ... 저게 5000원이라늬...ㅠㅠ 눈물날것 같습니다.


저 멀리 보이는건 수제비구요...^^


에구.. 우찌우찌.. 홍합을 한 절반쯤 먹었네요


먹고난 껍질입니다.. 왜 껍질담는 그릇이 큰지 아시겠죠?^^


요건.. 8000원짜리 떡갈비입니다.. 고기에 대한 열망을 버릴수가 없더군요...ㅠㅠ


아하.. 이제.. 홍합은 거의 다 먹은것 같습니다. 그랬더니


이런.. 어마어마한 껍질이 남아버렸네요...

사실... 인근의 다른 도시에 비하면 제가 있는 창원은 물가가 좀 높다는 인상을 강하게 받습니다. 옆동네가 기름값이 1700원대를 달릴때 창원은 1800원대 중반을 달리는 것만 봐도 알 수 있죠. 그래서인지.. 요즘 창원에서는 배부르게 먹으면서.. 또한... 괜찮다 싶게 먹으면 일인당 6000-7000원선이 쉽게 나오는 식당이 많습니다. 그런데 저정도에 5000원이라늬... 괜찮은 것 같아요...

아... 음식에 관한 글은 개인적 편차가 심하니.. 그냥 제 입맛에 맞으면서.. 저한테 배부르면서... 요즘 저의 주머니사정에 잘 어울린다는..게.. 결론입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사파동 | 국수로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