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설 명절에 큰 맘 먹고 창원에 있는 주남저수지 사진을 블로그에 올릴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건 다... 꿈이었습니다. 제가 창원에 도착해서 한 일은... 인근 병원에 입원하는 것이었습니다. 그것도 다리 골절로 말이죠...ㅠㅠ


저 황금같은 설 연휴... 사실 저희 회사는 1월 31일도 휴무였습니다. 결론적으로 저희 회사는 1월 29일 토요일부터 2월 6일까지 무려 9일의 연휴를 즐길 수 있었던 거지요. 물론 제 블로그의 최신 글을 읽으셨다면 아시겠지만. 저는 이제 입사한지 겨우 2주의 신참인 관계로.. 그러면서도 중간 관리인 관계로 업무파악을 위해 1월 31일에는 자발적 출근을 했었습니다. (텅빈 연구소에 혼자 앉아있는 기분이 참 묘했습니다.^^) 

그렇게 겨우 2주 만에 창원에 내려가서 실험실 후배들과 점심약속을 잡았드랬습니다.


그 추운 서울에서도 빙판길에 딱 한번 넘어졌는데... 영하로 잘 떨어지지도 않는 따뜻한 창원에서 제가 빙판길을 만나 넘어질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ㅠㅠ

오른발은 미끄럽지 않은 곳을 디디고, 왼발이 빙판을 만나서 미끄덩했는데, 이게.. 자세가...

민정선수 미안합니다. 초라한 제 블로그에다대고 함부로...ㅠㅠ


이런 아름다운자세와 좀 비슷했습니다. 물론 저의 자세는 저 상태에서 팔을 허우적 거리고 있었지요...

그리고, 몸이 조금씩 돕니다. 그렇게 해서 디딤발이었던 오른발이 마치 빨래를 짜듯이 꼬이면서 넘어진 것입니다.ㅠㅠ 

"뚝..............."

휴... 그 전율은... 30년하고 음... 좀 더 많이 살아온 기간동안 처음 느낀 종류의 전율이었습니다. 그 순간 한번도 뼈가 부러진적이 없던 저는 '아.. 부러졌구나'를 쉽게 알 수 있었습니다.

이제 살아야죠...

그 말도 못하는 고통에서 119 아자씨들께 도움을 요청해야합니다. 그 긴박한 순간... 전 저의 소중한 동반자라고 그리도 자랑하던 아이폰의 단점을 알고야 말았습니다. 아이폰으로 119에 전화거는 동작을 상상하시면 됩니다. 일단 부러진 다리를 부여잡고 고통으로 온 몸이 떨리는 와중인데 말이죠...

1. 아이폰의 홈버튼을 누른다
2. 슬라이드를 오른쪽으로 제낀다 
---> 이 동작 정말 여러번 했습니다. 너무 아파서 이미 손은 땀으로 범벅인데다 손이 너무 떨리고 있었거든요.
3. '전화'버튼을 누른다
4. '키패드'버튼을 누른다
5. '1' '1' '9' + '통화' 버튼을 누른다
---> 이 동작도 정말 여러번 했습니다.ㅠㅠ

그리고 간신히 119와 통화를 성공했습니다. 정말 안아픈것 같았습니다. 다음 질문을 받기까지 말이죠...

"네 잘알겠습니다. 지금 어디에 계시죠???"

아뿔사... 한손으로 다리를 붙잡고, 한손으로 폰을 잡고 어퍼진자세에서 목을 비틀어 간신히 주위를 둘러보지만 도저히 어디라고 설명을 못하겠는겁니다. 겨우 지나가는 왠 커플에게 현재 위치를 설명해달라고 해서 간신히 통화를 종료했습니다.

그리고... 119...

너무 고마운 분들입니다. 그렇게 빨리 (물론 저의 체감 시간은 몇 시간이었습니다만...) 오셔서 절 태워서 가장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시키셨거든요. 

휴.... 그렇게 전.. 2월 1일에 다리 골절로 병원에 입원했습니다.ㅜㅜ

오늘이 2월9일... 2월1일부터 이렇게 병원에 누워있습니다.ㅠㅠ


주남 저수지를 찍고 싶었지만, 저의 카메라는 제 다리를 찍었네요...ㅠㅠ 아마 비슷한 수술을 하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 붕대가 풀린 사진은 음.... 차마 펼칠 수가 없으니 관심있는 분만

더보기


사실.. 전 이렇게 복잡한 수술을 하게 될지 몰랐습니다.ㅠㅠ

하여간... 아직 다 나은것은 아니지만 (완전히 치료가 완료되는 것은 아마 6개월 정도???) 그래도 내일 서울로 다시 올라갈려고합니다. 일하고 싶어서요. 왠지 회사의 제 자리가 자꾸 절 부르는것 같아서 말이죠^^

아.. 병원에서 느낀 몇 가지 사실이 있습니다.

병원에서 느낀 몇가지 진실
1. 병원에 누워있다는 것의 몇 안되는 장점 중의 하나는 돈들이지 않고 주변 사람들을 거의 대부분 그것도 아주 효율적으로 만날 수 있다는 것이다.
2. 병원에서의 시간은 생각보다 너무 느리게 흘러간다.
3. 생각보다 많은 환자들은 자신의 증상이 각종 검사로 바로바로 나타날거라고 생각한다
4. 다리골절일 때 가장 큰 문제는 정자세로 잠들어야 한다는 점이다.
5. 다리골절일 때 그 다음 문제는 바로 화장실에서조차 다친 다리를 땅에 놓을 수가 없어서 들고 있어야한다는 것이다.
6. 다리골절일 때 그리 중요하진 않지만 그래도 불편한 것은 부모님께서 듣지 않았으면하는 통화를 하기 위해 밖으로 나갈 수 없다는 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한윤 2011.02.09 11:53 신고

    행님.,,, ㅜㅜ

  2. BlogIcon 모피우스 2011.02.09 12:05 신고

    댓글 보고 냉큼 달려왔습니다. 저도 어릴적 양 쪽 두다리 골절로 고생을 좀 했습니다. 아마도 훗날 열심히 달릴 수 있게 리모델링한 것 같습니다.

    빨리 회복하셔서 토끼처럼 껑충 껑충 되게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BlogIcon PinkWink 2011.02.10 08:46 신고

      사실.. 제 다리가 너무 아프고.. 그래서 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는다는 것을 제외하면... 상당히 장점이 많습니다.
      일단
      술을 안먹고있고, 담배를 안피고 있고, 식탐이 없어졌고, 가족간의 유대가 좀더 깊어진것 같고, 또 규칙적인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음...
      종종 아플까바요....^^

  3. BlogIcon boramina 2011.02.09 15:45 신고

    아, 이거 정말...
    뭐라 위로를 드릴 수 없습니다.
    무시무시한 철골 구조물을 보니 정말 세게, 제대로 넘어지셨나봐요.
    그 몸으로 다시 서울에 올라오신다니 제가 다 짠하네요.
    빨리 회복하시길 바랄께요...

  4. BlogIcon 하늘엔별 2011.02.09 19:24 신고

    흐미....
    상태가 꽤 심각하네요.
    조심하시지 그러셨어요.
    덧나지 않게 조심하세요. ^^;;

  5. BlogIcon 예문당 2011.02.09 19:36 신고

    헉... 얼른 나으시길 바랄께요. 이럴수가...

  6. BlogIcon 클라리사 2011.02.10 00:55 신고

    하이고, 설 연휴 어떻게 보내셨나 했더니...
    새해 액땜 제대로 하셨네요.
    (이제 철이 드신 건가요^^ 죄송)
    아이고 객지에서 고생스러워 어쩌나...

  7.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02.10 08:15 신고

    아이고... 많이 힘드시고 놀라셨겠어요, 발리 완쾌되시길 기원합니다. 화이팅

  8. BlogIcon 아서 2011.02.10 11:58 신고

    쯧쯧쯧... 워찌 저리 심하게 넘어지셨습니까 ㅠㅠ
    (낙하하는 물체의 무게가 무거울수록 어쩌구저쩌구하던.. 물상시간의 에너지수업이 생각나네요 ^^; )
    제가 한쪽발에 한달동안 깁스를 했다가 풀었을 때, 의사선생님 앞에서 그 심한 (발)냄새로 인해 완전 챙피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 쩝.
    6개월 예상이시라니 이렇게 농담따먹으면 안되는데 말이에요...;;; 잉 어서 나으셔서 모처럼 직장인다운 걸음마를 보여주셔야죠 ㅡㅜ

  9. BlogIcon 빨간내복 2011.02.10 14:21 신고

    애구 세상에나... 세상에 이런일이네요. 쾌유를 빕니다. 무리하지 마시고.....

  10. BlogIcon 탐진강 2011.02.11 21:23 신고

    빠른 쾌유를 빕니다.
    저도 에전에 순간 발을 잘못 디뎌 다리가 부러진 적 있습니다.
    목발짚고 회사 다니기 참 힘들더군요
    잘 이겨내세요. 화이팅

  11. BlogIcon starrynight 2011.02.12 10:49 신고

    크게 다치셨군요.. 빠른 완쾌를 빕니다!

  12. 슨상님친구^^ 2011.02.12 23:54 신고

    잉??? 이거 뭐야~~ 창원에서 이런 일이 있었어??? 내가 너무 무심했다.. 난 명절 잘 보내고 올라간 줄 알았지... 이제 다리는 괜찮은거야? 어떻게 서울까지 올라왔어? 내일 전화할께... 빨리 낫길 바래~

    • BlogIcon PinkWink 2011.02.13 19:07 신고

      ㅋㅋ 처음 몇일은 정말 아프고 또 짜증나고 했는데. 뭐 지금은 괜찮아 ㅋㅋ 도대체 올해는 얼마나 잘될려고 액땜을 이렇게 한 건지 ㅋㅋㅋ

  13. 김효민 2011.02.17 09:39 신고

    휴,,,역시나 형님 제가 생각했던 수술이 맞네요. 저 병원에 있을때 형님과 같은 환자 많이 봤는데 형님이 이렇게 되고 나니까 마음이 넘 불편하네요. ㅎ몸조리 잘하시고 쾌차하십시오. 알았으면 문병이라도 갔을텐데 한번더 늦게 연락드려 죄송합니다 ㅠ.ㅠ 몸조리 잘하십시옹~ 마지막으로 #악플# 수고하세요~ 또 전화드릴께요^^

  14. BlogIcon 아고라 2011.02.19 00:12 신고

    헉..어쩐지 궁금한 마음에 한번 들렸더니 이런 불상사가...몸조리 잘하시구요. 하루빨리 예전으로 돌아오시길...너무 많이 움직이지 마세요...블로깅도 조심조심..

  15. BlogIcon 구차니 2011.02.19 15:02 신고

    후덜덜덜덜 더보기 누른 저의 호기심을 혼내고 있습니다 ㅠ.ㅠ
    그나저나 엄청 심하게 부러지셨나봐요 ㅠ.ㅠ

    • BlogIcon PinkWink 2011.02.21 08:27 신고

      ㅎㅎ 항상 호기심이 문제이지요^^..
      네.. 아무래도... 멍청한 수준의 운동신경에...
      과도한 체중이 문제이지 않을까 합니다...ㅠㅠ

  16. 후훗 2011.02.20 23:26 신고

    서울엔 올라오셨나요???
    주말에 얼굴보러 함 갈까하다가 회사 일 때문에 못갔네요...
    어제도 8시까지 일했는데 오늘도 대기하라니...ㅜㅜ
    여튼 몸조리 잘하세요~~~^^;

  17. BlogIcon 아이미슈 2011.02.21 15:15 신고

    저도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이런 일이 있으셨군요..
    건강하셔야하는데...지금은 많이나아지셨나요? ㅎㅎ

    • BlogIcon PinkWink 2011.02.21 17:12 신고

      우와 오랜만입니당 ^^ 안타깝게도 전 아직 거동이 불편해요 ㅠㅠ. 그러다보니 블로그도 좀 뜸해졌습니다. 언능 나아야 할텐데 말이죠^^

  18. BlogIcon 라라윈 2011.02.25 18:34 신고

    헉! 어쩌케요... ㅠㅠ
    핑크윙크님~ 빨리 쾌차하시길 빌게요......

    • BlogIcon PinkWink 2011.02.25 18:42 신고

      네... 저도 의사선생님께.. 빨리 걷고싶다고했더니..
      뼈는 의사도 어떻게 하는게 아니니..
      그저 시간이 약이라고....ㅠㅠ
      ㅎㅎ 다시 걸을수있는 예상 시간은 5월말이랍니다.^^

  19.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1.02.28 23:07 신고

    너무 늦게 알게되었네요~~
    빨리 완쾌하시기 바랍니다.

  20. BlogIcon mark 2011.04.30 15:15 신고

    관련글 타고 와봤는데 이렇게 큰 사고가 났었군요. 물론 지금은 많이 나았겠죠? 저도 작년1월에 계단에서 삐끗하여 오른발의 뼈가 골절되어 석달 동안 급스하고 살았었네요. 빠른 쾌차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