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초가집 세트 조립하기

category 일상생활/끄적거림 2011.11.29 08:32
얼마전에 취미를 하나 가져야겠다는 생각에 뭔가 뚝딱뚝딱 만드는걸 시작한다고 했었는데요.[관련글] 오늘은 초가집을 한번 만들어 봤어요. 이렇게 좀 만들어서 종류가 많아지면, 날잡아서 색칠도 하고, 점토로 데코도 좀 해야겠어요^^.


초가네칸세트라는 건데요. 우리 남부지방의 전통적인 가옥으로 서민들의 집이었나봐요.


이런 종류의 조립키트들이 다 그렇지만, 구성품은 역시 위의 형태처럼 하나하나 떼서 잘 조립하면(^^) 되는 거죠


여기까지는 접착제도 필요없고, 잘 흘러갑니다.^^


여기서 문을 살짝 열어서 접착제로 고정을 시켜야해요. 같이 제공되는 목공용 본드로는 좀 시간이 걸려서, 그냥 순간접착제로 해결했지요...^^


그리고, 저렇게 지붕을 얻으면 됩니다. 사실 가장어려운건 저 지붕이더군요. 일단 접착제로 붙이기 전에 맞는 사이즈로 자르고, 붙인다음, 라이터로 끝부분을 살짝 지져주었습니다. 설명서에 있지만, 자칫하면, 초가집 홀라당 태우는 수가 있거든요^^


장독대를 만드는 중이에요.


요건 마굿간^^


이렇게 하면, 초가집 세트가 다 되었네요. 앗.. 제일 왼쪽에 우물.. 지붕을 안 덮었네요^^


쟤도, 남은 재료로 지붕을 덮어주어야겠어요^^


마굿간 문도 살짝 열어주는 거죠^^


이렇게 해서 초가집 완성^^


저기에 옛 조상님들께서는 하루를 시작할 준비도 하고, 또 마무리도 하셨을까요.?^^


생각보다 빨리끝나서, 통구밍이배도 만들어봤습니다. 얘는 아주. 쉬운애라.. 뭐 딱히 고생한건 없어요^^




지난번에 만들었던, 거북선과 판옥선이랑 사이즈가 같다늬...ㅠㅠ 진열 효과가 살짝 슬퍼져요... 다음부터는 가급적 같은 비율을 가지는 아이들로 조립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꼭, 니스나 색을 칠해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초가집쪽은 비슷한 애들을 좀 더 만들어서, 마을을 한 번 꾸며 봐야겠다는 생각도 들어요^^

이제 조금 있으면 12월이네요. 크리스마스의 달^^


홈플러스에서 저 조그만 트리가 싸길래 하나 제 사무실에 가져다 놓았죠.. 그 옆의 큰 화분은 얼마전 저희 회사 이전식에서 들어온 화분인데.. 살짝 챙겨서(^^) 제 방에 .. ㅎㅎ

저 트리 하나로 이번 크리스마스 준비는 끝...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왠지 살짝 심심한듯 하지만, 뭐 어때요. 쟤라도 있는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