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즘들어 조금씩 마음의 여유가 생기고 있어요.. 뭐 일을 알아가고, 또 일이라는 것이 가진 속성중 하나인 조금씩 커지기...등으로 인해 몸이 느끼는 시간은 빠듯한데요. 신기하게, 마음은 조금씩 여유를 찾아가는 것 같아요. 1월 중순에 취업을 해서[관련글], 다리도 부러지고[관련글], 회사 전체가 이사도 하고[관련글, 관련글], 몇 몇 큰 프로젝트에 또 로보월드 전시회[관련글]까지...

큰 일들을 갑자기 거치는 것도, 뭐 장단점은 있겠지만, 적응력을 빨리 향상시켜준다는 장점하나는 확실한것 같습니다. 그렇게 지나고나니, 벌써 11월 중순... 2011년이 끝날려고 하네요... ㅎ

올 크리스마스도 쓸쓸히 보내야하는 걸까요?^^

그래서... 술 말고, 뭔가 건설적인 취미를 하나 가져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제 블로그에 새로운 카테고리를 하나 열었습니다. '취미생활/손으로만들기'라는 이름으로 말이죠...

뭐 거창한 건 아니구요. 지금은 그냥... 쥬니어.. 수준으로 사서 조립해보기를 하고... 조금씩 재미난걸 해볼까해요. 이번 주말에 살짝 만들어 봤는데.. 시간하난 정말 잘 가더군요.. ㅎㅎㅎ


사실.. 저 두놈은 제가 학교생활을 할 때 만들었던 애들인데요. 실험실을 떠나면서... 살짝 기증(^?^)하고 온거죠. 그래서 다시 만들어 봤습니다. 뭐 이런 아이들이야 설명서가 원체 잘 되어있으니, 따로 제작과정을 보일 필요도 없구요^^. 뭔가 장인정신이 보이는 고난도 작품을 해보고싶긴한데 아직은 그냥 시작 단계니 말이죠^^


확실히 아이들 학습용이 맞아요^^


그걸 대충 만들다 보면 저런 상태까지 가죠^^



완성된 모습직전이에요.. 아직 대포를 올리지 않았네요^^


짜잔.. 완성된 모습... 저게 이름이 '판옥선'이거든요...


우리 이순신 장군님도 저기서 지휘를 하셨을까요...


그 다음.. 거북선 들어갑니다.^^


얜 그냥 다 빼고 완성된 모습으로^^


사실.. 색칠도 좀 하고, 제가 응용해서 뭔가 좀 만들어도 보고.. 뭐 그러고 싶어요...

좀 더 고민해 봐야겠어요.. 어디까지 재미있게 놀 수 있을지.. ㅎㅎㅎ^^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