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아가 미바뤼는 정말정말 잘 자라고 있습니다. 자주 엄마아빠에게 혼나고 또 금방 방긋 웃고 하면서 잘 지내지요... 그러다가 아가 미바뤼의 엄마가 눈여겨 봐둔 장난감이 있는데 너무 비싸서 엄두를 못 내고 있다가... 저희 집 근처 군포에서 어느 엄마가 중고로 내놓았길래 언능 화물차와 함께 달려가서 가져왔답니다. 응? 화물차? ㅎㅎ 네.. 바로 아가 미바뤼의 집이거든요...^^ 승용차에는 실리지 않아요~^^

엄청나죠?^^ 화물비는 2만5천원이고, 집은 중고로 10만원에 가져와서 합쳐도 저렴한 가격이랍니다^^ 깔끔한 아가 미바뤼의 엄마 손에 다시 세탁 수준의 청소를 마친후 저렇게 아가 미바뤼의 방에 안착했지요~

초인종과 문.... 저걸 놓자마자 아가 미바뤼는 들어가 버렸어요^^

ㅎㅎ 그러고 저렇게 등장하네요~~~^^

ㅎㅎ 뭔가 느낌있는 포즈도 취해주십니다.^^

나사하나 없이 조립되도록 되어 있습니다. 생각보다 괜찮더라구요^^

창도 달려있구요^^

아가 미바뤼는 저 창을 열고 닫고하는걸 재미있어 합니다.^^

내부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전 덩치가 있어서 들어갈 수 없었지만 말이죠^^

햇살도 잘 들어옵니다.^^

저렇게 문열고 속~ 들어가버려요^^

열심히 노는것 같아요^^

ㅎㅎ~~

저렇게 매달려 있기도 하구요^^

반대편에 가보기도 하구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17.05.02 08:27 신고

    멋지네요~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 BlogIcon 지후대디 2017.05.02 11:03 신고

    문을 열고 나오는 모습이 너무 귀엽네요~
    이 맘때는 우리집 큰 딸도 키즈카페에 가면 이렇게 장난감 집에서 노는 걸 즐겼던 것 같습니다.
    요즘 키즈카페에는 출입 불가능한 초등학생이 되어버렸지만 요즘도 종종 마트에 키즈카페를 지나가면 아쉬운듯 쳐다보더라구요~

  3. BlogIcon 드래곤포토 2017.05.02 22:32 신고

    아이들이 좋아하겠네요
    생각외로 큰 장난감이네요

  4.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05.04 07:43 신고

    새집이 생겨서 너무 좋아하겠군요 우리 아이들이 어렸을 때는 이런 것이 없었는데 ㅋㅋ

  5. 2017.05.05 13:47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감자튀김 2017.05.05 15:46 신고

    사진으로 보니 정말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어릴 때 책상 밑에 들어가서 놀던 것과 비슷한 느낌일 것 같습니다. ^^

  7. BlogIcon GeniusJW 2017.05.13 23:42 신고

    집이, 근사하네요~~ㅋ
    내집마련의 꿈을 미리,,, 체험해보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