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렇게 글을 쓰는게 좀 애매하긴한데 작년... 2015년 여름에 저희 가족은 제주도를 놀러갔다 왔었습니다. 그 때 제주 이야기를 다 올린줄 알았는데..ㅎ.. 하나를 안올렸더라구요.. 그래서 뒤 늦게 하나 더 추가하는거죠^^. 그 ~~~ 엄~~~ 청 더웠던 작년 여름에 마지막날 오전 코스로 잡았던게 주상절리대를 들렀다가 식물원으로 가는 코스였었답니다.^^ 그러나... 너무 더워서.. 제대로 구경하지는 못했어요ㅠㅠ.

주상절리대는 어른 두 명이면 4000원이더군요. 뭐 나쁘지 않은 입장료입니다.

저런... 안내를 받아가며...

이미 많은 분들이 저 앞에서 풍경을 즐기고 계시더군요...^^. 아. 그런데.. 저희는 저렇게 내려가기가 어려웠습니다. 너무 더웠고(^^) 또 당시엔 아가 미바뤼가 유모차에서 잠들어 있었거든요... 제주도의 관광지는 저렇게 계단을 만들어 풍경을 즐기게 한 경우가 많아서 유모차로 이동하기가 쉽지 않을때가 있더군요...

그래서 바깥 부분을 뱅글뱅글 돌면서 나름 즐겼죠^^

파도가 저렇게 부서지는 장면이 또 눈을 즐겁게 합니다.^^

저 분들을 뒤로 하고.. 다음으로 들어갔던곳이 여미지 식물원이었습니다.^^

나쁘지 않은 느낌이었습니다. 일단 더우니. 실내로~~~~

앗. 기차... 아가 미바뤼가 좋아할 것 같더라구요^^

기차에서 보는 풍경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그..그런데.. 흠.. 역시 기억들 나시죠? 작년 여름은 더위가 살인적이었다는것... 기차안 조차도 견디기 힘들었어요ㅠㅠ

뭐 그래도 이런  풍경을 걸으면서 즐기기엔 당시 힘들었지만... 요렇게 지나가면서라도 즐기네요^^

기차에서 내리는 아가 미바뤼가 살짝 지쳐 보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아가 미바뤼는 문을 닫아주는 센스도 있지요^^

휴~~ 실내는 그나마 견딜만 했었죠.. 근데 들어와 보니.. 규모가 작지 않습니다. 은근 볼게 많더라구요

이런 곳에서.. 이런저런 식물들 구경하는 것이 또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단.. 동물원은 동물과 이름이 잘 기억이 나는데. 식물원은 그게 잘 기억이 안나는 단점이..ㅠㅠ

아가 미바뤼는 동식물을 가리지 않고 손대고 잡으려고 하니까.. 뭐 상관없겠지만 말이죠^^

그래도 신기하던 파리지옥같은 애들은 눈에 띄더군요....^^

전망대입니다. 건물 한 가운데 높게 있어서 느낌도 좋았습니다.^^

그 위에서는 칠선녀 다리인가요?? 저 다리가 보기 좋게 보이더라구요^^

아가 미바뤼도 풍경이 마음에 들었나봅니다.^^

아까 탔던 기차가 또 지나가네요..

아가 미바뤼가 좀 더 크면 이런 식물원은 자주 다니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일단 실내고... 막 뛰어 다녀도 될듯 하니까요^^ 전 벤치에 앉아서 아이스크림이나 먹으면서 말이죠^^

제주도 다녀온지 6개월이 넘을려고 하는데.. 마지막 글을 올렸네요^^ 요근래 너무 추웠는데. 이렇게 지나간 더웠던 이야기 올리니 또 기분도 묘하네요~~^^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색달동 2484-1 중문단지 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