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주를 가게 되면, 흑돼지도 먹어야하고, 갈치도 먹어야하고, 오분자기... 해물, 회, 등등의 맛집 투어로 빠지게 되기 쉽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비싼 음식만 계속 먹을 수도 없지만.. 또 그냥 평평하게 먹고 싶기도 하죠. 뭐 저희도 찾아간건 아니고, 서쪽 해안도로를 따라 돌다 보니.. 간판이 보이길래 들어갔답니다. 일단 아가 미바뤼가 배고파 했거든요^^

그냥 귀덕우동으로 검색하면 안나오더군요. 정식 이름이 귀덕순우동이랍니다.

아가 미바뤼는 저 테라스가 마음에 들었나봐요..^^ 아니요.. ㅎㅎ. 저자세로 응가를..ㅠㅠ. 미간에 모인 주름이 아가 미바뤼가 심가하다는 것을 보여주지요^^.

가게는 그냥 우동집입니다.^^

넵~~ 돈까스입니다.^^

나쁘지 않은 비주얼과 많은 양(^^)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우동입니다.~~~^^ 밥도 주시더군요^^

아가 미바뤼가 먹기에 딱 좋을 듯 합니다.^^

ㅋ 그말 나오자마자.. 거의 흡입하십니다.^^

혹시 우동면이 도망갈까바 그러는지... 정말 열심히 먹습니다.^^

입...크게 ~~~^^

아무튼.. 아가 미바뤼가 맛있어한 돈까스와 우동이었습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림읍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