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06년 12월에 홍콩을 갔었었습니다. 가이드도 없이 나선 여행에 전혀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뭐 좀더 사전 조사를 많이 해올껄이라는 후회는 조금 있었지만, 관광의 개념이 아니라 여행의 ... 그것도 휴식에 가까운 여행의 개념으로 간 거라 그리 조급한 마음도 없이 그저 거리를 걷고 다리아프면 택시타고 아니면 그냥 주저앉고 뭐 그러고 댕겼습니다. 계속 걷다가 문득 지도를 보니까 남단끝쯤에 스탠리 비치라는 이름이 나오더군요. 그래서 또 뭐 아무 생각없이 그냥 걸어갈려고 했는데 바다를 건너야하더라는....당시 전 기억이 잘 안나는데 무슨 옥시장인가 하는 천막 잔뜩 쳐져있는 안에 이상한 옥으로 된 장식품이 많은 곳에 갔다가 물건값깎는 재미에 시간가는줄 모르고 있다가 살짝 피곤해서 쉬고있을때였는데요... 하여간 그래서-또 덜컹 택시를 잡았다는... 제 기억이 이상한건지 아니면 미친건진 몰라도 홍콩 택시가격이 그리 비싸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지금은 그 가격도 기억안나지만... 그래서 택시를 타고 지도를 찍으면서

" 내가 스탠리 비치라는 곳으로 가고싶은데 그 곳으로 가는 배를 어떻게 타는걸까요?"

를 안되는 영어로 물었죠. 그랬더니 그 분이 유창한 중국말로 뭐라뭐라 하더니 출발... 그리고 택시 탄채로 도착했습니다. 전 몰랐다는 홍콩섬이 그 구룡반도랑 차가 댕기도록 연결되어있다는 사실을....ㅜ.ㅜ 택시 타고 가면서 보았던 풍경이 좋더군요...
그리고 도착한 스탠리...^^


중앙 아랬쪽에 있는게 스탠리....


시장이 있어요... 작고 아기자기한 시장... 떠들석한 시장이라기 보다는 좀 조용한... 그러면서 적당히 사람들이 붐비는...ㅋㅋ


여기를 보고 잠시 멈춰서 담배한데...^^

사실 스탠리...어쩌고 저기가 왜 그리 좋았는지는 모릅니다만, 어쩌면 그렇게 간절히 먹고싶었던 커피한잔을 마시지 못했기 때문일수도 있지만. 이상하게 저길 다시 가고싶습니다. 저 코너를 돌아 쭈욱가면 길에 의자랑 탁자를 놓고 커피나 음식을 파는 가게가 쪼~금 있는데요. 그냥 거기 앉아서 몇시간이고 있고 싶더군요. 당시엔 혼자간데다 저 날만은 다른데를 가야겠다고 결심한 곳이 있어서 그저 걷고 왔지만... 안타깝게도 저 당시엔 사진 찍는것보다 눈에 담는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던 시절이 찍은 사진이 얼마없네요^^



에구...다시가고 싶어라...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홍콩 | 홍콩
도움말 Daum 지도

'문화생활 > 가볼거리.세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국 방콕의 로얄 가든  (24) 2010.01.03
태국에 4일 이상 머물면 병이 생긴다..?  (24) 2009.12.30
일주일간 태국갑니다^^  (20) 2009.12.23
중국 마카오....^^  (12) 2009.06.24
태국 방콕의 왕궁  (10) 2009.06.22
중국 상해  (14) 2009.06.17
홍콩 스탠리 마켓 거리  (16) 2009.06.15
중국 사천성 구채구  (18) 2009.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