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몇 일전에는 판교 운중동에 있는 괜찮다는 소문이 있는 한 생선 구이 전문점에 들렀답니다. 이름이 채운이라고 하더군요. 인터넷에서 조회되는 가격도 저렴하다고 생각되더군요.~. 물론 와이푸님께서 찾은 곳입니다만~~^^ 약간은 즉흥적으로~^^



건물은 이렇게 ~~ 살짝 아가 미바뤼가 찬조 출연을 했네요~^^



생선구이 채운이라고 되어 있네요.



1층 주차장에서 올라가는 곳에 이렇게 대기하는 곳도 있더군요. 아마 식사시간에 오면 꽤~ 많은 분들이 기다리는 모양입니다.



이렇게 빈 그릇이 먼저 쫘~악 하고 세팅되면 예전에는 없던 버릇이 하나 있지요.~~^^



^^. 이렇게 아가 미바뤼가 잘~ 잠들어 주기를 희망하는.... ㅋㅋㅋㅋㅋ.~~^^ 이 날이 그런 날이었습니다. 잘 자주는 아가 미바뤼~^^



사실 제가 뭐 입맛이 그렇게 썩~ 미식가는 아니지만 뭐 여하튼 기본 나물 반찬은 좋았습니다. 맛있더라구요~^^



그리고 호박전과 간장게장도 괜찮았지요. 그러나 이 김치는 우리 와이푸님이 별로라고 판정하셨습니다.ㅠㅠ.



저는 저 둘은 괜찮았다고 생각했구요~~^^



만이천원 가격에 이정도까지 세팅되는 것이 괜찮았다는 생각을 저는 했습니다만....^^



그리고 메인~ 우리는 고등어 구이와 조기 구이를 시켰습니다. 조기구이가 비쥬얼은 좀 뒤지네요.ㅎㅎㅎ. 그런데, 조기 구이가 더 맛있었습니다. 희한하게 우리 와이푸님의 입맛에는 고등어 구이가 약간 비릿하다는 평가가 내려지더군요. 물론 고등어가 기름이 아주 많긴 합니다만.. 그래도 좀 비리다는 느낌이 있지요. 차라리 좀 괜찮은 소스를 옆에 놔두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했습니다. 

뭐 그러나 다시 말하지만 저는 만이천원에 괜찮은 음식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조기 구이도 괜찮았구요. 기본 나물 반찬도 아주 괜찮았습니다. 그리고 간장게장은 나쁘지 않았구요. 호박전도 괜찮았어요~. 그러나 고등어구이는 상대적으로 약간 비리고 (그러나 잘 먹었습니다.^^), 김치가 조금 더 맛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왜냐면 돌솥에 뜨거운 물을 넣고 누릉지스럽게 된 밥을 먹을때에는 김치가 아주 중요한 반찬이 되기 때문인데요. 좀~ 어울리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뭐 아무튼 잘 먹었습니다. ㅎㅎ^^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 | 채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