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큰 여객선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전복되고 대한민국의 아이들이 고통받고 있답니다. 다른 건 다 모르겠습니다. 몇몇 질문이 ... 의문이 생깁니다.ㅠㅠ.


1. 정말 승객의 안전을 책임져야하는 선장 및 몇몇 중요 선원들은 어떻게 그렇게도 재빨리 탈출할 생각을 할 수 있었는가?

2. 위기 상황에서 모든 승객을 갑판으로 집결시키고, 구명조끼와 구명보트를 준비해서 최악의 상황을 대비할 생각은 없었는가...?

3. 분명 막대한 국가의 자금이 투입되어서 재난에 대비한 각종 프로젝트들을 대비했을텐데 그것들은 사용할 수 없었는가?

4. 어떻게 이런 일들이 몇년에 한번 혹은 매년 생기는데 그 대응도 어찌 이리 꼭 같이 우왕좌왕인건가?

5. 어떻게 언론들은 또 이렇게 자극적이기만 한 걸까?

6. 도대체 정치인들은 거기 왜 가는건가? 잠수복이라도 입고 구조활동할것도 아닌듯 한데...

7. 어린 생명이 그렇게 허무하게 사라지는 것에 대해 우리는 사회적으로 어떤 반성을 하고 있는가?


요 몇일 이 소식을 들으며 정말 안타깝습니다.ㅠㅠ.


태국의 한 네티즌이 그렸다는 그림...


6살 오빠가 5살 여동생에게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벗어 주어 여동생은 구사일생 살았지만, 부모와 6살 오빠는 실종상태라는 기사에 저도 모르게 울컥합니다. 그 사연을 들은 한 외국인이 그린 그림이라는군요. 여자 아이는 구명조끼를 입고 있고, 오빠는 입고 있지 않습니다. 묘하게 여동생 몸에는 아직 물이 차지 않았지만, 오빠의 다리는 물에 잠겼네요. 그러나 오빠는 여동생을 사랑스럽게 바라봅니다.


"Everything gonna be alright"


그러나 저는 이 질문이


정말 우리가 사는 대한민국은 지금 정말 괜찮습니까?


이렇게 읽혀집니다.

오히려 저 그림 제일 위의 Pray for South Korea라는 문장이 더욱 가슴이 아픕니다. 자기는 탈출하면서 선내 방송으로는 선실에 계속 있으라고 이야기한 선장 및 선원들처럼, 우리 대한민국은 지금 혹시 안 괜찮은건 아닐까요?ㅠㅠ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