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랜만에 고향처럼 여기는 창원을 다녀왔습니다. (실제 저의 고향은 밀양입니다만, 너무 어릴때, 마산으로 이사를 갔고, 다시 중1때 창원으로 이사를 갔습니다만, 예전 마산, 진해, 창원이 창원으로 합쳤으니, 사실상 고향이라고 말을 합니다.^^) 그러다가, 우연찮게 마산 끝무렵쯤에 있는 저도연륙교[관련글]로 드라이브를 갈려고 했습니다만, 가다보니 해양드라마세트장이라는 안내판이 있어서 살짝 빠져보았습니다.^^

경상남도청에서 봐도 꽤나 멀리 있죠? (빨간 똥그라미입니다.^^)

다음 위성사진은 해양드라미세트장이 지어지고 있던 때에 찍은듯합니다만, 저곳이 오늘 말씀드릴 해양드라마세트장입니다. 앞뒤로 잔잔한 바다이고, 현대식 건물이 없으니 세트장을 건립하기 괜찮은 장소인가 봅니다.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안내판입니다. 실제로 세트장이 그리 넓지 않기 때문에 가벼운 마음으로 이 일대를 드라이브하다가 쉬엄쉬엄 가보는 컨셉이 좋을 겁니다. 특히, 주차장이 넓지는 않지만, 무료거든요^^

이런 드라마들을 찍었답니다. 다는 아닌것 같고, 촬영일시가 적혀있는 것으로 봐서는 일부를 찍었던 모양입니다. 특히 김수로를 오랫동안 찍은듯 여기저기 드라마 김수로에 대한 사진이 많았습니다만, 전 안 본 드라마라....ㅠㅠ

이런 분위기에서 예전 우리 조상님들은 살아갔던 걸까요? 기분이 묘해집니다. 그 시절에는 여기서 어떻게 지내고, 사람들은 어떤 모습으로 다녔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이 각도의 저 건물은 확실히 제가 본 어떤 드라마의 모습인듯도 했습니다. 백동수에서 최민수가 나오는 결투신 중 하나였나 하는 생각도 들구요. 아래에 내부사진들입니다.

원래는 용광로같은 시설물이었나 봅니다. 내부의 시설들도 모두 잘 지어져 있습니다만, 2층과 3층으로 올라갈때, 계단을 조심하시고, 특히, 도착지점에서 머리를 조심하세요. 꽝 부딪히면 아파요^^

이렇게 보면, 정말 예전... 아주 예전의 모습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사람들이 길가에 서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들을 상상해보면 말이죠.

바다위에 지어진 다리 같은 선착장이 있는데, 나무다리를 밟고 지나는 느낌이 또 묘합니다.^^ 삐걱거리는 소리 말이죠

실내 사진입니다. 곳곳에 손대지 마시오 안내가 있어서 직접 만지고 할 수는 없습니다만, 그래도 괜찮은 구경이었습니다.^^

선착장 느낌의 다리 끝에는 저렇게 예전에 있었을 것 같은 배가 있습니다. 저 배까지는 못가더군요^^

선착장 끝에서 반대로 본 사진입니다.

드라마 촬영때는 야간이면 저기다 불을 피워두나봅니다.

음.. 진짜 감자는 아니고, 스치로폼으로 만든거더군요.^^

저 고기도 마찬가지 모조품... 그런데, 사진으로 찍으니, 살짝 진짜같기도 하구 말이죠^^

좀 넓지 않고 작아서 아쉬움도 있습니다만, 사진찍으며 30분에서 한시간정도 돌아댕기며 놀기에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와서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셔줄려고 하는데, 커피점에 있는 스피커가 마음에 들더군요

흠... 비슷한 모양을 찾으면 집에다 하나 사다 놓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 해양드라마세트장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