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재미난 책을 읽었다... 라는 첫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그리고, 두 번째가 이게 사실이라면 제길... 이라는 생각이 들죠^^. 그리고, 어떻게 이렇게 앞뒤가 딱 맞는 걸까라는 생각으로 감탄을 하게 됩니다. 이 책이 다루는 내용때문에 이런 사회의 일원이라는 것이 너무나 슬프면서 한편으론 또 이런 책이 나올 수 있다는 사실에 다행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하여간 우리는 현재 언론의 자유를 보장받는다고들 하니까요.


그러고 보면, 한 때, 이 책의 저자 김어준 총수의 '딴지일보'[바로가기]를 꽤 열열히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 후 일상이 바빠 그러질 못했던 것도 있지만, 딴지일보의 비정기적인 업데이트와 제가 좋아하는 크롬에 맞춰져있지 않은 페이지, 너무나 느린 페이지 로딩으로 좀 뜸하긴 했지만 말이죠.

김어준 총수라는 사람의 뭐라할까요. 식견? 추리능력? 아무튼 그런 부분이 대단하다는 생각도 합니다. 한 예로 2009년의 글이지만, '[틈새논평] DJ가 옳았다.'라는 글을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제가 별 관심없는 정치에서 그나마 거의 유일하게 관심을 가지는 것이 외교부분인데요. 그것이 왜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냐면, 한글로 된 웹페이지들 중 메이져 신문사조차도 우리나라 외교 문제에 대해 심도 깊게 따지고 드는 글이 없어서, 계속 찾아보고 또 찾아봐야하기 때문입니다. 2년전의 '[틈새논평] DJ가 옳았다.'의 글만 봐도 그의 식견이 꽤 깊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무튼, 이 책, '닥치고 정치'는 마치

-. 미스테리하게 남아있는 역사속 한 사건, 혹은 큰 줄기를 열열이 추적하며 독자에게 또 하나의 해법을 제안하는 듯한 느낌의 책입니다.
--. 단지 그게 현재 살아있는 큰 권력이라 더 흥미로운 거구요.
-. 또한, 한 편의 추리소설을 읽는 듯한 느낌이 들 만큼 전개의 개연성이 아주 타당해 보입니다.
--. 단지 소설이 아니라, 현재 일어나는 실제 상황을 (책 표현을 빌리면) '추정'하고 있지만 말이죠.

그래서 응당 가져야할 분노보다, 음... 이렇게 푸는 문제였군.. 이라는 감탄이 먼저 나오게 됩니다.

아무튼... 꽤 재미있게 읽은 책입니다. 마지막으로, 책에서 가장 팍팍 와 닿았던 멘트는

불법은 너무도 성실하다.

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