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가 꾸는 악몽... 들 중에서 희한하게도 같은 내용의 악몽이 3개가 있습니다. 그 3개의 악몽은 모두 과거 저의 경험입니다. 그 경험이 계속 악몽으로 나타나서 (물론 결말은 실제랑 달리 조금씩 바뀌지만.. ) 그중... 오늘은 그 하나를 이야기할려고 합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이 글을 읽는 초등학교 선생님이 계시다면 부탁하나를 드릴려고 합니다. 왜냐하면 지금 이야기할 악몽은 -즉, 바꿔말하면 나쁜 기억은 당시 초등학교때 담임선생님 때문에 일어난 일이거든요...ㅠㅠ
제가 초등학교때, 집이 마산에서 창원으로 이사를 갑니다. 뭐 지금은 마산,창원,진해가 통합되어서 그냥 창원이라고 부르지만, 이사간 집의 거리는 대략 시내버스로 당시에는 1시간 20분쯤 되는 거리였습니다. 그런데 대략 3-4개월 정도를 제가 전학을 먼저 가버리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새벽같이 일어나서 학교를 가야하는 사태가 발생한 거죠

그때.. 저희 집은 전세에서 처음으로 '우리집'이라는 것을 가질때였습니다. 당연히 부모님께서는 어마어마하게 절약을 하셨죠. 아버지는 차도 없으셨어요. 그런데, 당시엔 차 없는 분들이 더 많았던 시절이었던것 같습니다
그리고, 시내버스... 이사가기전 집과 전학간 학교 사이를 다니던 버스가 (지금은 무지 많지만) 당시엔 새벽 5시 40분 버스를 놓치면 1시간 반 정도 후에 버스를 타야했습니다. 그러면 7시쯤.. 그럼.. 학교에 도착하면 8시반정도?.. 8시까지 등교였었으니.. 새벽 5시 40분 버스를 탈 수 밖에 없죠. 그러다 보니.. 당연히 학교에서 조는 일이 자주 생겼습니다. (뭐 핑계일수도 있습니다. 낮에 졸리는건 누구나

어느날... 꾸벅 꾸벅 조는 저를 칠판앞으로 부르신 전학가서 아직 얼굴도 낯선 담임선생님이 아침에 몇시에 나오냐고 물으셨습니다. 사실대로 이야기하고, 그제서야.. 이사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는것을 아셨습니다

그리고, 이것저것 물으시다가, 저에게 한마디를 하셨는데, 그 표정과 그 말씀이 바로 제가 지금도 간혹 꾸는 악몽입니다

"너희 아버진 차도 없니

너희 아버진 차도 없니???

그리고, 등 뒤로 들리는 반 아이들의 무수한 웃음소리

초등학교를 졸업한지 20년도 더 지났지만, 전 아직도 그 때 그 일을.. 아니 정확히 그 담임선생님의 표정과 말과 연이어 등뒤에서 들리던 아이들의 웃음소리... 이 상황을 악몽으로 꾸고있습니다


초등학생에게 "차"라는 것이 도대체 뭘까..라는 의문을 가지게 만들었던... 그 선생님...

혹시 초등학교 아이들을 가르치는 일을 하시는 분들께서 이 글을 읽으신다면, 작은 말투 작은 행동하나도 아이를 배려해주시길 바랍니다.

그나저나... 같은 악몽을 꾸다보니.. 도저히 잊혀지질 않네요... 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03.10 08:19 신고

    썩 유쾌하지는 않지만 그런적이 있어요,, 그래도 어쩌겠어요,,, 영화를 보던지 그러면서 잊어요

  2. BlogIcon JellyJay 2011.03.10 11:44 신고

    헐. 그분은 자질 부족인듯 합니다. 졸아서 혼날 수는 있지만, 해서는 안되는 말이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충격요법이라기엔 도가 지나친듯 하네요. 제 기준에서 본다면, 기본소양 부족입니다. ㅎㅎ. 좀 공격적인가요???? ^-^;;;;

  3. BlogIcon 모피우스 2011.03.10 13:05 신고

    참.. 어이없는 샘이로군요...

    • BlogIcon PinkWink 2011.03.10 14:15 신고

      그날 그 순간 저에겐 어떤 감정을 가지셨는진 모르겠지만...
      하여간 전 일년에 몇 시간(^^)정도는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4. BlogIcon 하늘엔별 2011.03.10 19:25 신고

    꿈도 일종의 강박관념으로부터 생겨나기도 한답니다. ^^;;

  5. 정인 2011.03.10 23:38 신고

    좋은 선생님들도 많이 계시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도 선생님으로써의 자질이 부족한 인격을 가진 사람들이 선생님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할때가 많습니다. 교육은 부족한 사람들을 채워서 사회에 좋은 재목으로 만드는 것이 목적인데, 오히려 선생님들이 너무 사리사욕및 세상물정에 더 빠릿한 경우가 많더군요. 악몽까지 꾸신다니 어렸을때 심정적으로 많이 attack받으셨나봐요. 넓은 인격으로 그 선생님 인격이 그 정도 밖에 안되는 사람이였구나 생각하시죠. ^^ 애들이야 어릴때 다들 뭐 알까요? 웃기면 그냥 웃는 거겠지...

  6. BlogIcon mark 2011.03.11 22:20 신고

    제가 보기에는 그 선생(님) 학생 가르칠 인격이 안되는 것 같습니다. 저런 선생이 교단에 선다는 게 안타까워요.

  7. BlogIcon 구차니 2011.03.12 19:54 신고

    말하는 선생으로서는 그 정도 나이의 부모라면 당연히 차가 있을꺼라고 생각을 하고 쉽게 말한것 같지만
    "당연히 그 또래의 부모" 라는 것이 어쩌면 편견이 아닐까 싶기도 해요

    어쩌면 당연하다고 다들 믿고 있지만
    왜 당연한지 생각은 안하니 다들 그 당연하다고 믿는것을 따르려고만 하다보니 이런 불상사가 생기는것 같아요.

  8. BlogIcon 클라리사 2011.03.13 18:58 신고

    와...말 한마디로 어린 영혼을 그냥...

  9. BlogIcon 빨간내복 2011.03.15 02:06 신고

    그런 말씀을 하시는 선생님이 계셨군요. 교단에 선다는 일은 지식을 전하는 이상의 사회적 책임이 있음을실감합니다.

  10. BlogIcon 라라윈 2011.03.26 04:27 신고

    너무 공감됩니다...
    초등학교 3학년때 선생님이 참 다채로운 응어리를 남겨주셨는데,
    그 선생님이 무심코 던지셨던 말이나 엄격한 교육방식이
    서른 넘은 지금까지도 불쑥 떠오르는 날,,,
    저를 울컥하게 만들 때가 있어요... ㅠㅠ

    • BlogIcon PinkWink 2011.03.26 09:27 신고

      감수성이 예민할때인 아이들을 많아만나는 분들은 정말 마음으로 어이들을 좋아하면서 책임감도 커야할것같아요 ㅠㅠ

  11. 2011.03.26 04:28

    비밀댓글입니다

  12. BlogIcon 예문당 2011.03.28 10:31 신고

    좋은 선생님도 많으시지만, 이상한 선생님 또한 많으시죠.
    그래서 사실 선생님을 배정받는 것을 복불복으로 생각하기도 합니다.
    참.. 기막힌 선생님이시네요. 저도 선생님들께 받은 상처가 있습니다만.. 안타깝네요.
    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