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1년 1월 7일부터 25일까지 조선일보미술관에서 "로봇과 놀이를 통한 상상력의 출발, 인간의 꿈을 담은 아바타, 로봇산업의 비젼을 제시하는 인간과 로봇의 결합, 예술과 결합된 공학 로봇과 레고 로봇"이라는 4개의 주제로 국내 20여명의 예술과와 로봇회사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iRobot 전시회가 있었습니다. 수도권에서 사는 사람들을 지방에서 제가 정말 부러워한 것중 하난 이런 많은 전시회를 상대적으로 자주 접할 수 있다는 것인데요. 그래서 저도 부푼 마음으로 구경을 갔었습니다.

그러나 결론부터 말하면... 아직 저는 "예술"을 이해하는 수준이 못되나 봅니다...ㅠㅠ 제가 생각한 로봇 전시회가 아니라 예술과의 만남이라는 것을 캐치하지 못한 실수였지요.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면에선 눈으로 보기에 즐거운것도 있었습니다.


우리의 꿈이죠.. 로보트 태권 V^^


무당벌레를 만든 로봇인데.. 실제로 나는 것이 아니라, 어디 붙어있는 모습입니다.


이렇게.. 불켜지고 날개 움직이는...


이건 빅아이라는 작품입니다. 아쉽게도 제가 갔을땐 팔만 움직이고 있더군요. 원래는 바퀴로 구동도 하는것 같은데 말이죠


요건.. 좀 시간이 지나면 사람들이 요런걸 타고 다니지 않을까요?^^

이제부터 좀 난해한데요...ㅠㅠ


전시회의 설명중에 보면 아바타라는 말이 나옵니다. 이렇게 포장용지 속에 있는 아바타 제품을 구입해서 사용할 날이 올까요?


실제로는 키보드에 말을 입력하면 로봇과 어떤 대화를 하는 것인데요. 분위기가 섬뜻하죠...ㅠㅠ


이런 아바타를 구입해서 사용하는 건 어떨지 모르지만, 작품의 분위기는 "의문"을 가지고 약간의 "두려움"의 느낌을 같이 주고 있습니다.



이건 관람자가 앞으로 지나가면, 움직이게 되어있는데요


이렇게 오므리고 펼쳐지고 합니다. 일종의 연꽃같은 느낌이기도 하구요




특별한 공간에 있던 작품인데요. 많은 포크레인들이 뭔가 일을 하고있고, 미키마우스로 표현되어있지만, 전체적인 분위기는 역시 어둡다는 인상을 저는 받았습니다.



이쁘죠..^^. 아이폰으로 찍었는데... 역시.. 이놈의 흔들림이란...ㅠㅠ 일단 요건... 눈이 좀 즐겁더군요.



이건.. 우주공간이 설정인지아닌진 모르겠지만, 일종의 미래 도시의 모습같기도 하고, 작게보면 스테이션의 모습같기도 합니다.





그리고 레고사의 제품이 있더군요. 아이들의 관심을 역시 많이 얻고 있습니다^^


그리고 뭔가 해학을 담은 이 작품... 크~~ "한국기독교연합, 국가보안법사수, 예수천국 불신지옥"이라는 문구와 함께 "좀 도와주십쇼"라는 글귀가 웃음을 주네요^^ 미래엔.. 로봇들도 이런일을 하는 걸 상상한걸까요...


일본 애니메이션에 있을것 같은...^^


경찰로봇일까요? 그런데.. 자세는 시위진압하는 모습인거 같죠?^^ 팔뚝부분을 자세히 보면


이렇군요...ㅋㅋ^^

전시회의 전체 느낌은 미래에 대한 "의문"과 "두려움"이 같이 느껴집니다. 그런데.. 저는 웃으며 전시회를 관람하겠는데.. 과연 이 전시회가 아이들에게 어울리는지는 의문입니다. 분위기가 밝은 느낌이라기 보다는 좀 어두운 느낌이에요...ㅠㅠ 하여간.. 뭔가 새로운 느낌이었습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 조선일보 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