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또.. 지금까지 잠들지 못했네요...ㅠㅠ
아침 햇살이나 받으러 나갔는데.. 음.. 그런데.. 햇살이 없더군요...
비구름에 가려져서 구름만 붉게 빛나고 있더군요...

문득, 사진으로 담고 싶었는데 말이죠..
사실.. 전 사진을 정말 일종의 기록보관용으로만 사용할뿐.. 아무것도 안하거든요... ㅠㅠ
그런데...
얼마전 '모피우스'님의 조언이 생각나더군요. [모피우스님의 블로그 가보기]

제 카메라는 FUJIFILM A220이라는 8만원 정도의 그냥 디카인데요...

그래서, 이것저것 손보다가...

ISO 감도 : 400
화이트밸런스 : 자동
노출바이어스 : +1

로 설정을 해 보았습니다.

클릭해서 보세용 ^^


정말 별로군요...ㅠㅠ

역시 저의 사진찍는 기술과 구도를 잡는 느낌, 그리고, 뭔가... 아무튼 뭔가 많이 부족하네요.. 쩝..

혹시... 그냥 디카로 붉은 색 구름을 잘 잡는 설정에는 뭐가있을까요...ㅠㅠ

하여간... 약간 센티해진 느낌으로 오늘 같은 아침... 도종환님의 옛 시 한편이 생각나는데요...


풀잎 하나를 사랑하는 일도 괴로움입니다

- 도종환 -

풀잎 하나를 사랑하는 일도 괴로움입니다
별빛 하나를 사랑하는 일도 괴로움입니다
사랑은 고통입니다 입술을 깨물며 다짐했던 것들을
우리 손으로 허물기를 몇 번
육신을 지탱하는 일 때문에
마음과는 따로 가는 다른 많은 것들 때문에
어둠 속에서 울부짖으며 뉘우쳤던 허물들을
또다시 되풀이하는 연약한 인간이기를 몇 번
바위 위에 흔들리는 대추나무 그림자 같은 우리의 심사와
불어오는 바람 같은 깨끗한 별빛 사이에서
가난한 몸들을 끌고 가기 위해
많은 날을 고통 속에서 아파하는 일입니다
사랑은 건널 수 없는 강을 서로의 사이에 흐르게 하거나
가라지풀 가득한 돌자갈밭을 그 앞에 놓아두고
끊임없이 피흘리게 합니다
풀잎 하나가 스쳐도 살을 버히고
돌 하나를 밟아도 맨살이 갈라지는 거친 벌판을
우리 손으로 마르지 않게 적시며 적시며 가는 길입니다
그러나 사랑 때문에 깨끗이 괴로워해본 사람은 압니다
수없이 제 눈물로 제 살을 씻으며
맑은 아픔을 가져보았던 사람은 압니다
사랑한다는 것은 결국 고통까지를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진실로 사랑한다는 것은 그런 것들을
피하지 않고 간다는 것입니다
사람이 서로 살며 사랑하는 일도 그렇고
우리가 이 세상을 사랑하는 일도 그러합니다사랑은 우리가 우리 몸으로 선택한 고통입니다.

사진찍기 놀이 그만하고, 이제 씻고 아침먹어야겠습니다...ㅠㅠ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봉림동 | 창원대학교 제5공학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