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PC앞에 앉아서 좀 놀아볼까? 하면, 전


물론 제 블로그에 먼저 들어가죠^^... 그리고 관리자 센터에 로그인합니다. 그리고나서 제일 먼저 확인하는 것은


다른 블로거의 블로그에 제가 달아논 댓글에 답변이 어떤게 달렸나 보는겁니다.^^. 아마 이 버릇은 제 블로그에 담기는 내용들이 보통 다들 싫어하시는 수학이 많다보니 검색은 되어서 누군가에게 참고자료는 되더라도 지나가는 편안한 마음으로 댓글을 달진 못할거라는 생각에 제 블로그에 댓글 보다 제가 다른이에게 달아논 댓글의 댓글을 좋아하게 된것인가봅니다^^ 그래서 저 댓글 알리미에 뭔가 내용이있으면 쪼로록 달려갑니다....^^


그리고는 그 밑에 다시 댓글을 달지요^^ (본의아니게 바부카오님을 노출시켰네요... 죄송합니다... 그런데 바부카오님이 아빠가 될거라네요.. 축하축하...ㅎㅎ)

이러고 노는걸 좋아합니다^^

가끔 기적적으로 제 블로그에 처음으로 댓글을 달아주시는 분들이 계시지요^^ 그러면 전


찾아가서 그분 블로그의 내용들을 보고 위에서처럼 내링크에 추가라는 기능으로 링크를 겁니다. (히히.. 이번엔 Team.V.C 블로그가 노출되었네요...^^) 그리고 놀고싶거나 일이되지 않거나 할때는


관리자센터에서 링크를 누르고 쭈~욱 순서대로 방문해서 새로운글이 있으면 읽어보고 댓글달고... 그리고 댓글알리미를 통해 뭔가 또 댓글이 달렸나 확인하면서 노는게 습관이 되어버렸네요^^

아이미슈님덕분에 RSS라는것을 알게 되었지만, 보통 저는 저 링크가 마음에 들어요^^. 일단 제가 블로그에 글을 올린다는 것은 그 시간쯔음이 한가하다거나 일하기 싫다는 것인데, 그때 일괄적으로 돌아댕기면서 여기기웃 저기기웃하는게 좋거든요...ㅎㅎ 절대 RSS가 익숙하지 않아서 하는 말이 아닙니다..ㅜ.ㅜ

그래서 간혹, 되게 인기있는 블로거님의 글을 보면 댓글이 무지무지 달려있자나요? 그럼... 나의 댓글을 이 글을 올린 분이 봐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고 그래서 댓글을 안달게 되는 소심함도 가끔 생기더군요...ㅎ^^  아.. 그리고 이런 습관을 가지다 보니... 그러니까 링크와 댓글알리미를 통해 주로 놀다보니 티스토리에 둥지를 가진 분들의 블로그만 방문하는 버릇이 생겨버리더군요... ㅎㅎ...

(근데 저는 왜 이런 이상한 습관을 포스팅하는 걸까요? 흠.... )

아참 공학관련 블로그를 운영하실 분이 있다면 살짝 댓글에 메일주소랑 관심있는 분야를 적어주시면 초대장 보내드립니다^^. 꼭 공학관련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